• UPDATE : 2020.7.11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학교비정규직 연대투쟁 올해도 계속된다학교비정규직노조·교육공무직본부·여성노조 5~7일 연속 집회·기자회견
정규직과의 차별 해소를 요구하는 학교비정규직의 투쟁이 올해도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본부장 이태의)는 5일 새해 시무식과 투쟁결의대회를 각각 경기도 마석 모란공원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최하고 "학교비정규직 차별해소를 위해 투쟁하는 한 해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교육공무직본부는 결의문을 통해 "모든 노동자를 비정규직으로 만드는 정부와 자본에 맞서 모범적인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며 "노동자의 유일한 무기인 단결과 연대로 전진하고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누리당사 앞까지 행진한 뒤 정부의 비정규직 종합대책을 비판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교육공무직본부·여성노조로 구성된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지난해 11월 공동 총파업을 벌인 데 이어 올해도 공동투쟁에 나설 방침이다.

학교비정규직노조는 6일 간부 결의대회, 여성노조는 7일 기자회견을 국회 앞에서 연달아 개최할 예정이다. 연대회의는 임시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교육공무직원의 채용 및 처우에 관한 법률(교육공무직법) 제정을 위해 국회 앞 농성을 이어 간다.

한편 유기홍 새정치민주연합 수석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공공부문 중 학교의 비정규직 비중이 가장 큰 것에 주목해야 한다"며 "학교비정규직의 자존감을 존중한다면 새누리당과 정부는 교육공무직법 제정에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