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8 월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삼바삶바'

단체 율동의 핵심은 눈치다. 우물쭈물 박자 못 타고 헤매다가도 손 쭉 뻗어 찌르는 그 순간을 놓치지 않는다면 절반은 간다. 웃는 표정 내내 유지한다면 더욱 좋다. 앞자리 고정이다. 박수와 환호가 따를 것이다. 그보다 중요한 건 무대에 설 용기다. 자신감이다. 수천의 사람 앞이라면 더욱 그렇다. 잘 안 돼도 신 나게 흔들다 보면 하는 이, 보는 이 모두가 즐겁다. 못하면 좀 어떤가. 애프터스쿨이 아니다. 애프터서비스다. 삼성을 바꾸고 삶을 바꾸겠다며 용기 냈다. '삼바삶바' 율동이 기세 높았다. 노조 깃발 따라 높았다. 폐업 철회와 단체협약 쟁취를 구호 삼았다. 기계치는 없었지만, 몸치는 많았던 탓에 웃음꽃이 더러 폈다. 봄 마중 나선 개나리꽃을 닮았다. 사람이 꽃보다 아름답다고, 이어 무대 오른 노래패가 힘줘 불렀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