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9 화 13:1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현대건설 비상경영> 최대 주주 '외환은행으로 바뀌어'
현대건설은 지난 21일 자사주 4천1백2만2천1백93주(12.78%)를 환은행에 무상증여했다.

이로써 현대건설의 최대주주는 기존 정몽헌 회장에서 외환은행으로 바뀌게 됐다.

이번에 외환은행에 무상증여된 주식은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으로부터 무상양도된 자사주 5천62만2천1백93주(15.77%)의 일부다.

현대건설 지분은 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 회장이 6.38%(2천47만3백39주), 현대종합상사가 1.52%(4백87만3천2백38주), 아산재단이 1.33%(4백27만5천2백47주)를 보유중이다.

남은 현대건설의 자사주는 9백60만주(2.99%)이다.

현대건설 고위 관계자는 "이번 무상증여는 감자결의를 앞두고 외환은행에 의결권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상철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