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7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제조업체 93% "올해 자금운용 보수적으로"대한상의 조사 결과 … “경기 불확실해 재무건전성에 집중”
국내 제조기업의 93%가 올해 자금운용을 보수적으로 할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제조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자금운용 실태와 정책과제’를 조사해 10일 발표한 결과다.

올해 자금운용방안을 묻는 질문에 “단기 유동자금 확보 위주의 보수적 운용을 하겠다”는 응답이 93.0%에 달했다. “주식·파생상품 등 공격적 자금운용을 하겠다”는 기업은 7.0%에 그쳤다.

보수적 자금운용을 계획하고 있는 이유로는 경제 불확실성 상존(59.9%)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재무 건전성 확보(30.8%)·금융권 신용경색 대비(3.6%)·투자처 발굴애로(3.2%)·기업 구조조정 대비(1.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대한상의는 “대내외적으로 수출부진과 가계부채 증가가 예상된다”며 “기업들이 투자보다는 재무건전성 확보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기업들은 원활한 자금조달을 위한 정책과제로는 정책자금 확대(44.7%)와 신용보증 규모 확대(15.7%)·총액대출한도 확대(12.6%), 주식·회사채 등 직접금융 활성화(11.7%), 담보 위주 대출관행 개선(10.7%)·금융기관 불공정 행위 개선(3.6%)을 꼽았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