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민주노총 임원선거 '연합집행부' 논의 급물살정파·산별·지역본부 '7기 지도부 구성 위한 원탁회의' 꾸려
민주노총 7기 임원선거 후보등록일을 앞두고 민주노총 산별·지역본부와 의견그룹(정파)이 연합집행부 구성을 논의하고 있다.

25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노동전선·현장실천노동자연대·전국현장노동자회·민주노동자전국회의·좌파노동자회 등 의견그룹과 산별·지역본부 임원들은 임의적 회의체계인 '7기 지도부 구성을 위한 원탁회의'를 꾸려 차기 집행부와 관련해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

당초 민주노총 안팎에서는 산별대표자모임과 의견그룹이 각자 후보를 내고 경선을 치르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주를 이뤘다. 그런 가운데 민주노총의 위기를 통합 혹은 연대·연합의 힘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연합집행부 논의가 급물살을 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현재 민주노총 의견그룹들과 산별대표자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투쟁과 직선제를 완수하는 집행부 △지역본부와 산별연맹 위상 재정립과 사무총국 등 조직혁신 추진 △사회적 합의주의 반대와 같은 차기 지도부 역할과 기조에 대한 기초적인 합의는 이뤄졌다.

쟁점 중 하나인 정치세력화에 대해서는 이견을 좁히지 못한 상황이다. 민주노총은 지난해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 뒤 내부적으로 노동자 정치세력화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으나 대선과 열사정국·임원선거 등 굵직한 일정이 이어지면서 논의를 중단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원탁회의에서는 "차기 지도부가 노동정치를 복권하고 정치위원회를 정상화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과 "정치세력화와 관련해 아무것도 합의할 수 없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후보군도 떠오르지 않고 있다. 지난해 무산된 임원선거에 단독출마했던 백석근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의 재출마 의사가 확인된 바 있지만 원탁회의에서 논의가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따라 변동 가능성은 있다. 다만 전국회의의 경우 위원장-사무총장 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하면서 부위원장 후보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2일 오후 서울 정동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주노총 7기 집행부의 임무과 과제 공개집담회'에서 조상수 전 공공운수연맹 수석부위원장은 "정파·관료주의를 극복하기 위해 위원장과 사무총장은 산별과 지역본부가 추천하고, 부위원장은 의견그룹이 추천하자"는 의견을 내놓았다.

한편 원탁회의는 25일 밤 민주노총에서 다시 회의를 열어 주말에 진행된 조직별 회의 결과를 놓고 의견조율에 나선다. 원탁회의에 참여하고 있는 한 의견그룹 관계자는 "결국 어떤 인물을 세울 것이냐를 두고 치열하게 토론할 것"이라며 "후보등록 전날인 27일까지는 7기 집행부 구성에 대한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