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대통령 취임식장 근처도 못 간 노동자들67개 투쟁사업장·노동현안 비상시국회의 대통령 취임식 비판
진보정치 정택용 기자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을 보러 온 수만 명의 시민들이 취임식장인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을 가득 메웠지만 정작 노동자들은 취임식장 근처에도 가지 못했다.

이명박 정부에서 해결되지 못한 민주노총 산하 67개 투쟁사업장 노동자들과 '정리해고·비정규직·노조파괴 긴급대응 비상시국회의' 소속 노동자들은 25일 오전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전달하겠다"며 취임식장으로 향했지만 경찰병력에 둘러싸여 몇 발자국도 떼지 못했다.

앞서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노동현안 해결 없는 취임식은 기만"이라며 쌍용자동차 국정조사·현대자동차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 노동현안 해결을 새 정부에 촉구했다.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과 박석운 진보연대 공동대표는 "대선 전 쌍용차 국정조사를 하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은 만큼 대통령 취임 자격이 없다"고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권영국 민변 노동위원장은 "대통령 취임식은 잔칫날이지만 우리는 이 잔칫날을 인정할 수 없다"며 "노동자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외면하면서 민생대통령이 되겠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백석근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을 인정할 수 없기에 단결하고 투쟁해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비상시국회의는 시국선언문을 통해 "박근혜 정부가 지금까지와 같은 태도로 일관한다면 머지않아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비상시국회의는 대통령 취임을 계기로 민주진보세력과 더 깊게 연대하고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