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터뷰
[김영수 희망연대노조 케이블방송비정규직지부장] "우리도 사람답게 살아 보고 싶습니다"
배혜정 기자

당신은 어느 케이블TV를 보는가. CJ헬로비전? 티브로드? 씨앤앰? HCN? CMB?

어느 케이블TV를 보더라도 그곳에서 일하는 기사들의 노동조건은 비슷비슷하다. 비정규직 신분에다 박봉·장시간 노동·영업 스트레스·전무하다시피한 복지환경까지…. 판에 박은 듯 열악하다.

이 같은 노동조건을 개선하고자 깃발을 든 사람들이 있다. 수도권 최대 규모의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인 씨앤앰의 22개 협력업체에서 A/S·설치·철거업무를 하는 노동자들이다. 이달 13일 창립총회를 거쳐 18일 공개활동에 돌입한 희망연대노조 케이블방송비정규직지부(지부장 김영수)에 쏟아지는 관심은 예상보다 뜨꺼웠다.
"드디어 올 것이 왔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출퇴근 선전전 때 슬쩍 와서 '어떻게 되는 거냐', '가입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묻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김영수(42·사진) 지부장의 말이다. 지난 20일 저녁 서울 중랑구 중화동에 위치한 씨앤앰지부 사무실 인근에서 만난 김 지부장의 얼굴은 까칠했지만 눈은 맑았다. 노조 공개활동 이후 몰아치는 일정과 여러 걱정에 잠 못 이루는 날을 이어 가고 있지만 매일 쌓이는 가입원서와 문의전화에 없던 힘도 절로 난다고 했다.

노조 깃발을 띄우기까지 꽤나 긴 시간을 보냈다. 수도권 곳곳에 흩어져 있는 씨앤앰 하청업체 기사들을 만나 조직화하기를 1년. 저마다 속한 업체들은 달랐지만 그들의 입에서 나오는 토로는 한결같았다.

"말도 안 되는 평가지표를 들이대는 통에 스트레스로 죽을 것 같다."

"영업 압박 좀 안 했으면 좋겠다."

"수수료를 인상해 줬으면 좋겠다."

"4대 보험이라도 됐으면…."

"기사분들을 만나면 만날수록 노조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굳어지더라고요. 케이블방송업계 종사자들도 인간답게 살아 보자는 판단을 했어요."

김 지부장은 노조를 만들기 전부터 회사(팀스네트웍스)에서 입바른 소리로 유명한 사람이었다고 했다. 회사가 경기가 어렵다며 10만원씩 주던 식대를 끊었을 때 가장 먼저 사장을 찾아가 항의했고, 쥐꼬리만 한 당직비를 단돈 1만원이라도 올려 달라며 무단결근을 감행하기도 했다. 덕분에 시말서를 쓰고 A/S 팀장에서 강등되는 수모를 겪었다. 그런 그가 노조결성에 총대를 멘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수순이었을 것이다.

김 지부장이 기사들의 복지개선을 얘기할 때마다 업체에서는 "씨앤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말을 되풀이했다고 한다. 사실 협력업체들도 본사인 씨앤앰으로부터 쥐어짜기를 당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씨앤앰은 22개 협력업체들을 36개 지표에 맞춰 상대평가해 S등급부터 A~D까지 등급을 매기는 식으로 업체를 관리한다. 36개 지표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건 영업실적이다.

업체는 본사에서 하는 방식과 똑같이 기사들을 관리한다. 영업실적에 시달리던 일부 기사들은 실적을 허위로 작성하기도 하고, 동료들에게 수수료를 대신 지급해 주고 영업건수를 사 온 뒤 실적을 채우기도 한다. 계약만료가 가까워진 고객들을 해지시켜 재가입시키는 편법도 있다. 김 지부장은 "먹고살려면 어쩔 수 없었을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노조를 만든 것은 일을 안 하겠다는 게 아닙니다. 기사들이 정상적으로 일을 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자는 겁니다. 일을 하면 한 만큼 대우를 받고, 좀 사람답게 살아 보자는 거죠."

김 지부장은 "어깨가 무겁다"고 했다. 지부장으로서 자신은 부당한 처우를 받더라도 조합원들은 피해를 입어선 안 된다는 책임감 때문이다. 그는 "본사나 협력업체들이 또 어떤 부당노동행위를 할까 걱정이 돼 잠이 안 온다"면서도 "우리의 요구를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 주먹을 쥐어 보였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김태희 2013-04-01 23:58:36

    케이블기사입니다. 저는 먹고살아야하기때문에 매일 열심히 일합니다.고객에게 거짓 웃음을 짖고 힘든 내색을 안합니다 왜냐면 해피콜 점수 잘맞아야하기 때문이지요.순진한 사람에게 사기도칩니다 왜냐면 영업을 많이해야 안 짤리거든요.이런내가 싫습니다. 하지만 회사가 날 이렇게 만드는게 가장 싫습니다.   삭제

    • 김 모모 2013-04-01 23:44:01

      나이 40 가까이 먹은 TSC(설치,AS,철거 그리고 영업) 현재 티브로드 OOO센터에 근무하고있다. 케이블계통에 15년 가까이 일해왔지만 15년동안 매일 꼭 한번은 이생각을한다 "때려처야지" 하지만 나만 믿고사는 아내때문에 생각을 접는다. 케이블기사로 산다는거 경험하지 못 한 사람은 절대 모를것이다. 나는 소(아무생각없이일만한다)또는 개(이놈의회사 개처럼부려먹는다) 라고 매일생각한다.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합니까...   삭제

      • 김또깡 2013-02-23 07:39:13

        어렵다는 회사에 회식이나 하라하고..
        하라는데 안하는 회사하구. .. 답답하다!! 정말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