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16:28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물
[신년사-문진국 한국노총 위원장] “사회적 대화를 통해 국민통합에 앞장서겠습니다”
▲ 문진국 한국노총 위원장
매년 한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할 때마다 모두들 신년 아침 해를 보며 새로운 희망을 꿈꾸게 됩니다.

노동자들이 갖는 희망은 소박합니다. 어제보다 나은 내일, 안정된 일자리와 가족과 함께 따뜻한 저녁을 보낼 수 있는 시간을 갖는 것이 우리 노동자들의 작은 소망입니다.

그러나 지금 노동자를 둘러싼 현실이 녹록하지만은 않습니다. 수많은 노동자들이 정리해고의 위협 속에 시달리고 있고, 비정규 노동자들은 철탑 위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정부와 자본의 무자비한 공세 속에서 노동자를 지켜 내야 할 노동조합과 노동운동은 개악된 노조법으로 인해 무력화됐고, 보수학자와 보수언론은 경제위기를 들먹이며 또다시 노동자의 일방적인 희생만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노동자들의 죽음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리의 희망은 계속 이어져야 합니다. 외롭고 힘든 싸움을 하고 있는 동지들에게 따뜻한 연대의 손길을 내밉시다.

한국노총은 사회적 대화를 통해 국민통합에 앞장서겠습니다. 노동이 배제된 경제민주화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비정규 노동자들과 사내하청 노동자들이 받고 있는 불합리한 차별을 극복해야 합니다. 장시간 노동과 청년실업은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하는 정책과제입니다. 고용이 안정돼야 행복한 가정, 보람이 넘치는 회사, 희망 있는 사회를 만들어 낼 것입니다. 노동기본권이 인정되는 노사관계만이 합리적인 사회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이러한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노사정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해야 할 것입니다.

한국노총은 노동자의 인간다운 삶을 위한 노동운동의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겠습니다. 절망의 시대를 극복하고 전열을 재정비하고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노동운동을 지켜 내고 노동조합과 노동자의 생존권을 사수해 내겠습니다. 2013년 한국노총은 노동이 존중받는 평등복지국가 건설을 위해 한 걸음 한 걸음 흔들림 없이 전진해 나가겠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