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19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국제노동
민주노총 "노조운동 탄압 말라" … 터키정부에 항의서한터키 공공노조 간부 '테러조직 연루' 혐의로 잇따라 구속
민주노총과 공공운수노조·연맹이 터키 공공부문노조를 탄압하고 있는 터키정부에 항의서한을 보냈다.

민주노총은 4일 “터키 공공부문노조총연맹(KESK) 간부 69명이 테러조직에 연루됐다는 혐의를 쓰고 구속됐다”며 “터키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합법적 노조활동에 헌신했을 뿐인데 터키 정부는 이를 테러활동으로 몰아가며 노조활동을 탄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터키정부가 조작사건을 만들어 노조파괴를 시도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에 민주노총은 공공운수노조·연맹과 함께 지난 3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Recep Tayyip Erdogan) 터키 국무총리 앞으로 항의서한을 보내 터키에서 자행되고 있는 노동기본권 탄압에 항의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항의서한에서 “노조활동·언론에 대한 탄압, 정부에 비판적 입장을 가진 시민들에 대한 탄압은 군사독재 정권하에서나 일어날 법한 일”이라며 “귀 정부가 진정 터키의 민주주의에 대해 자부한다면 노조에 대한 어떠한 탄압도 즉각 중단돼야 하며 무고하게 구속된 노조간부들은 즉시 석방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터키정부는 KESK 간부들이 지난 2005년 3월8일 세계여성의 날을 기념하는 기자회견에 참석해 터키 내 소수민족인 쿠르드족을 지지했다는 혐의로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총 69명을 구속했다. 국제노총(ITUC)·유럽노총(ETUC)·국제공공노련(PSI)에서도 국제캠페인의 일환으로 터키정부에 항의서한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