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13:49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볼라벤' 따라 '덴빈'
▲ 정기훈 기자

사정없는 된바람은 지붕을 날리고 아름드리나무를 꺾었으며 기어이 사람 목숨을 끊고 말았다. 성난 자연 앞에 무력한 사람들, 신문지 창에 발라 가며 숨죽였다. 몸 사렸다. 같은 처지 누구에게나 안부를 물었고 손 맞잡아 바람을 견뎠다. 사정없는 직장폐쇄, 그리고 이어진 용역경비 폭력 앞에 깨지고 부러지고 쫓겼지만 사람들 거기 맞섰다. 멀리서 찾아 어깨 비볐다. 공장 담벼락 빈틈없이 날카롭던 철망을 솎아 내고 대신 사람 띠 촘촘히 공장을 에워쌌다. 함성, 모이니 우렁찼다. 바람에 깃발 살아 철조망에 걸렸다. 직장폐쇄, 용역투입 예고된 두원정공 노동자 그림자가 그 담에 선명했다. 볼라벤 낸 길 따라 덴빈 오른다니 사람들 폭우를 대비한다. 비슷한 처지 누군가의 안부를 묻는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