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비망록

   
▲ 정기훈 기자
비보 비보, 구급차 황급히 빗길을 내달렸다. 비릿한 흙냄새 덕수궁 돌담 넘어 흐릿했다. 비상등 깜박이며 길가에 차 한 대 일행을 기다렸고, 비틀거리던 취객이 택시 잡아 떠났다. 비가 왔다. 비닐 천막 한 동이 덩그러니 돌담에 기댔다. 비슷한 처지 몇몇이 비좁은 자릴 지켰다. 비밀처럼 거기 스물둘의 영정이 가지런히, 비명횡사 비참한 사연을 전했다. 노랗고 붉은 촛불이 간신히 살아 거길 밝혔다. 비질하던 상주가 조문객을 맞았다. 우비도 없이 맴돌았다. 방명록을 잊지 않고 권했다. 비망록을 남겼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