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8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올해 대졸자 취업률 58.6%교과부 "전년 대비 소폭 상승"
올해 대졸자 평균 취업률이 58.6%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3.6%포인트 올랐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해 8월과 올해 2월 졸업한 전국 556개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55만9천명의 취업률을 조사한 '2011 대학·계열별 취업률'을 24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556개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55만9천명 중 취업 대상자는 49만7천963명이다. 이 가운데 6월 현재 취업자는 58.6%인 29만2천25명으로 조사됐다. 올해 취업률 통계에는 기존의 직장건강보험 가입자에다 외국취업자도 포함됐다. 종교지도자를 양성하는 139개 학과는 분석대상에서 제외된다.

취업률은 취업자수를 취업대상자수로 나눠 100을 곱해 산출한다. 취업대상자수는 졸업자에서 진학자와 입대자는 제외한 수를 뜻한다. 이번 조사에서 직장건강보험 가입자가 99.7%인 29만1천271명, 해외취업자는 0.3%인 754명으로 나타났다.

대학 소재지별 취업률은 수도권이 58.6%, 비수도권이 58.7%로 비슷했다. 16개 시·도별 비교에서는 울산이 65.8%로 가장 높았고, 전북이 55.5%로 가장 낮았다. 한국폴리텍대학 등 26개 기능대학의 취업률이 85.5%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17개 산업대학의 취업률이 65.3%로 뒤를 이었다. 151개 전문대학의 취업률은 60.7%로 186개 일반대학 취업률 54.5%를 6.2%포인트 앞섰다. 국공립대 취업률은 59.4%로 사립대 58.5%보다 다소 높았고, 남성 취업률은 62.2%로 여성(55.1%)보다 7.1%포인트 앞섰다.

교과부는 25일 대학알리미(academyinfo.go.kr)를 통해 4년제 일반대학 194곳의 올해 장학금 현황과 신입생 충원율·전임교원 확보율 등의 정보를 공시한다.

김미영 기자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