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기업 63% “지역발전정책 보완해야”대한상의 400개 기업 조사 … “중앙정부 예산지원 필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광역경제권 중심의 지역발전정책에 대해 다수의 기업들이 보완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중앙정부의 예산 지원 등을 강조했다.
24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전국 400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지역발전정책에 대한 기업 인식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3.4%인 222개 업체가 ‘지역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으나 구체적인 계획마련 등의 보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정책방향에 맞게 잘 추진되고 있다’는 답은 11.1%에 불과했다.

기업들은 지역발전정책의 실효성을 저해할 수 있는 주된 요인으로 수도권과 대기업 중심의 정책추진 가능성(49.4%)을 들었다. 이어 지방의 입지적 한계와 인력난(22.6%)·기존 지역개발 정책과의 중복(14.6%)·인접 시도 간 협력의 어려움(12.6%) 등을 꼽았다.

지역발전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의 예산지원 등 안정적인 재원마련이 가장 중요하다’는 답이 30.9%로 가장 많았다. 지역 간 뚜렷한 차별화를 통한 경쟁력 확보(23.9%)와 지자체 간 중복투자 방지를 위한 의견조율(20%)도 많이 지적됐다.
정부가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지역발전정책은 기존 시·도 중심의 경제권을 5개의 일반 광역경제권과 2개의 특별 광역경제권으로 재편하는 것을 뼈대로 하고 있다.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