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한국정책금융공사 공식 출범
산업은행의 정책금융 기능을 분할해 새로 설립된 한국정책금융공사가 28일 공식 출범했다.

공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산은캐피탈 8층에서 출범식을 개최했다. 공사는 산업은행 민영화 추진에 따라 산업은행이 담당해 온 정책금융 기능을 이어받는다. 자본금 은15조원으로, 100% 정부 출자기관이다.

주요 기능은 △중소기업 지원 △녹색산업과 설비투자펀드 운용 등 신성장동력산업 지원 △사회기반시설 확충과 지역개발 △시장안전판 기능을 위한 금융기관 지원 등이다. 유재한 공사 사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지금까지 산업은행이 해 오던 저금리 자금을 인위적으로 배분하는 역할은 더 이상 유용한 틀이 되지 못하고 있다”며 “공사의 정체성 확립에 역량을 집중해 기존의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정책금융의 틀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은금융지주도 이날 출범했다. 산은지주는 산업은행·대우증권·산은캐피탈·산은자산운용·한국인프라자산운용 등 5개 자회사로 구성됐다.

오재현 기자  oj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