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5 화 11:3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내년에 고령자 일자리사업 20만6천명 혜택노동부, 일자리 17만6천개 창출하고 임금피크제 지원키로
정부가 내년에 고령자들에게 17만6천개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임금피크제 도입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총 20만6천여명이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노동부는 지난 7월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논의된 ‘50+세대 일자리 대책’을 구체화한 고령자 일자리사업 규모를 확정해 13일 발표했다. 노동부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에 저숙련 취약 고령자를 대상으로 아동안전 보호·문화재 보호 부문에서 일자리 17만6천개를 제공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기업들의 구인수요와 실직 고령자 능력을 고려해 ‘상담-훈련-현장연수-취업알선’으로 이어지는 취업패키지 프로그램을 올해 700명에서 내년 3천명으로 대폭 확대한다. 중소기업이 중견기업 출신의 퇴직 전문인력을 재고용할 경우 지급하는 장려금은 올해 7천624명에서 내년 1만584명으로 수혜대상자를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재직자의 고용연장과 전직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임금피크제 지원대상을 올해 1천명에서 내년 2천500명으로 확대하고 컨설팅 지원도 23곳에서 48곳으로 늘렸다. 56세 이상으로 정년을 연장하거나 정년 퇴직자를 계속 고용하는 기업주에게 지급하는 장려금 수혜자도 4천여명 늘리기로 했다.

노동부는 이런 사업을 통해 실직자와 재직자 등 20만6천여명의 고령자들이 직접적인 수혜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허원용 노동부 고용평등정책관은 “앞으로도 제도개선과 연령차별 실태 모니터링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