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7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페루 외교부장관, 한-페루 FTA지지 호소대한상의 주최 간담회
한국과 페루 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페루 외교부장관이 국내 기업인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는 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호세 안토니오 가르시아 벨라운데 페루 외교부장관과 우리나라 기업 대표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손경식 회장과 이용구 대림산업 회장·구자명 LS니꼬동제련 부회장·유정준 SK에너지 사장·조해형 나라홀딩스 회장·이세웅 서울사이버대학 이사장·브라보 주한 페루대사 등이 참석했다.

벨라운데 장관은 “한국과 페루는 정치·경제통상·개발협력 등 여러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발전해 왔다”며 “한-페루 FTA협상이 조속한 시일 내에 타결돼 양국 간 교역과 투자가 더욱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 회장은 “2004년 4억달러에 불과하던 한국-페루 간 교역규모가 지난해 4배 이상 증가해 16억달러에 달했다”며 “페루의 풍부한 천연자원과 한국의 기술·자본력이 결합한다면 앞으로 더욱 발전할 가능성이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7월 유럽연합(EU)과 FTA협상을 타결한 우리나라는 걸프협력협의회·캐나다·멕시코·호주·뉴질랜드·페루와 FTA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