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6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부실한' 인천공항에너지, 인천공항공사에 인수되나국토부, 인천공항철도 이어 민자사업 실패 책임 공기업에 떠넘겨
국토해양부가 인천공항철도를 한국철도공사에 떠넘긴 데 이어 인천공항에너지도 인천국제공항공사에 인수를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표적인 2개의 민자사업이 처참한 실패로 귀결됐으나, 그 원인과 책임을 규명하지 않은 채 무조건 공기업에 전가하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다.

31일 인천국제공항공사노조(위원장 강용규)와 인천공항에너지노조에 따르면 국토부는 이달 초 경영에 어려움을 겪다 정부에 민간투자시설 실시협약 해지를 신청한 인천공항에너지와 관련, 인천공항공사에 인수를 요청했다. 현재 관련 협상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공항에너지는 정부가 민간자본을 유치해 열병합발전소를 짓겠다는 국책사업에 따라 설립됐다. 정부는 지난 95년 ‘수도권 신공항 열병합발전소 민자유치사업계획’을 고시하고, 아시아나항공(35%)과 인천공항공사(34%)·현대중공업(31%)이 출자해 만든 인천공항에너지와 97년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자체 열병합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 및 열에너지를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 일대에 공급해 온 인천공항에너지는 2004년부터 심각한 경영난에 시달렸다. 발전 원가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이 설립 당시보다 크게 오르는 바람에 적자가 누적됐기 때문이다. 자본잠식 상태에다, 부채만 1천400억원에 이른다. 인천공항에너지는 결국 지난달 실시협약 해지를 정부에 공식 요청했다.

하지만 국토부는 ‘협약해지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실시협약 해지요청을 반려했다. 대신 인천공항공사측에 ‘출자자들과 논의해 결정하라’고 지시했다. 인천공항공사가 인천공항에너지를 인수하라는 것이다.

강용규 위원장은 “부실덩어리로 전락한 인천공항에너지뿐만 아니라 인천공항철도와 인천공항고속도로는 모두 인천국제공항 이용자를 위한 시설로, 수익성은 없지만 공항에 필수적인 요소들”라며 “애초부터 이를 민자사업으로 해결하려 한 정부의 정책에 잘못이 있다”고 비판했다.

김미영 기자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