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7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20~30대 사망순위 1위는 '자살'자살 사망률 98년 7위에서 지난해 4위로
20대와 30대의 사망원인 중 가장 많은 것은 자살인 것으로 집계됐다. 자살은 지난 98년 '10대 사망원인' 7위에서 지난해 4위로 뛰어올랐다.

통계청은 30일 ‘사망원인 통계결과’를 통해 지난해 총사망자가 24만6천명으로 2007년보다 1천200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인구 10만명당 사망자를 뜻하는 사망률은 498.2명으로 2007년보다 0.1% 감소했다. 10대와 60대를 중심으로 전 연령에서 감소세를 보인 반면 20~30대 남성만 증가했다. 2007년보다 20대는 4.1%, 30대는 0.7% 올랐다.

ⓒ 매일노동뉴스

20~30대 남성의 사망률 증가를 이끈 사인은 자살이다. 자살률은 20대가 16.7%, 30대가 9.8% 증가했다. 자살은 20~30대 남성과 여성 모두 사망원인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비단 20~30대뿐 아니라 전체 연령에서 자살로 인한 사망 비중이 급속하게 상승하고 있다.

자살 사망자는 1만2천858명으로 2007년보다 684명 증가해 인구 10만명당 자살자를 의미하는 자살률은 26명으로 2007년보다 5%나 올랐다. 98년에 비해 사망원인 순위가 상승한 사인은 자살(7위→4위)과 당뇨병(6위→5위)뿐이다.

지난해 자살자의 13.9%가 10월에 발생했는데 이는 2003~2007년 평균 대비 10월에 발생한 자살자 구성비보다 68.8%나 증가했다. 자살률은 80대 이상이 20대의 5배, 이혼자가 배우자가 있는 사람보다 4배 이상 높았다.

한편 10대 사인은 악성신생물(암)·뇌혈관질환·심장질환·고의적 자해(자살)·당뇨병·만성하기도 질환(호흡기질환)·운수사고·간 질환·폐렴·고혈압성 질환이 차지했다. 이들 질병으로 인한 사망은 전체의 70.4%에 이르고 그중 상위 3대 질환은 전체의 48.1%에 달했다.

2007년보다 암사망률은 139.5명으로 1.4% 증가했고, 폐렴사망률은 11.1명으로 19.2%, 자살률은 26명으로 5% 증가했다. 반면 뇌혈관질환(-5.1%)과 당뇨병(-9.7%)으로 인한 사망은 줄었다.

지난해 급성 A형 간염 사망자는 22명으로 2007년보다 19명이나 늘었다. 그중 63.6%는 30~40대 남성이었다.

한계희 기자  gh1216@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