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9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8월 기능한국인에 김익한 신영포엠 대표
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24일 ‘8월의 기능한국인’으로 김익한(47) (주)신영포엠 대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 81년부터 28년간 기계분야에서 한 우물을 파며 신영정밀(현 신영포엠)을 의료장비 엑스레이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업체로 키워 냈다.

성동기계공고를 졸업한 그는 81년 금성사(현 엘지)에 근무하며 미국 애틀란타 국제기능올림픽 밀링 부문에서 은메달을 수상할 정도로 기계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김 대표는 92년 대기업 부품 하청업체로 창업해 의료기기 분야에 매진, 회사를 기계나 기구 설계·제조·가공·조립을 도맡아 시행하는 제조자설계생산방식(ODM) 업체로 발전시켰다.
특히 김 대표는 길이 조절이 가능한 의료용 진단기기 등 단독 특허 3건과 ‘전후진 및 회전동작이 가능한 테이블을 가지는 의료용 진단기기’ 등 단독 실용신안 3건을 획득했다. 현재 신영포엠은 직원 45명 규모로 연매출 36억원을 기록하는 내실 있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김 대표는 “요즘 기름 냄새를 평생 맡기 싫다며 인문계로 길을 돌린 친구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며 “이제는 시원찮고 가난해서가 아니라 재능 있고 이 일이 좋아서 이 분야로 오는 사람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계희 기자  gh1216@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