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산재사망 재발방지책 마련하라”민주노총, 경전철 붕괴사고 관련 "작업안전수칙 미비" 지적
지난 25일 발생한 경기도 의정부시 GS건설 경전철 공사현장에서 붕괴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민주노총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27일 성명을 내고 “산업재해가 빈발하는 것은 정부 정책과 사업주의 도덕적 해이와 무관하지 않다”며 “사고의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해 재발을 방지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건설노조

민주노총은 정부가 사고를 예방하지 못한 것에 대해 정책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새로운 기계가 도입되면 우선 작업안전수칙을 마련해 안전한 작업조건을 확보해야 하는데 이를 이행하지 않아 사고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시공사인 GS건설도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GS건설은 2005년에도 경기도 이천의 GS홈쇼핑물류센터 신축공사 현장에서 붕괴사고를 낸 적이 있다. 당시 건설노동자 9명이 사망하고 5명이 중상을 입었다. 이번 사고에서도 이주노동자 2명을 포함해 5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민주노총은 “의정부 경전철 산재참사가 안타까운 것은 사망자와 부상자 중 중국과 베트남 이주노동자가 포함돼 있다는 것”이라며 “차별과 편견·표적단속 등 이주노동자에 대한 탄압이 만연한 한국에서 고되게 일하며 꿈을 키운 젊은이들이 숨졌다”고 애도를 표했다.

박종국 건설노조 노동안전보건국장은 “이날 사고는 관리감독이 부재한 토요일에 발생한 사고여서 휴일 공사의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며 “휴일에 공사를 하는 대부분의 현장에는 안전관리감독자들이 거의 없고 경비 한 명 정도만 현장을 지키고 있는 실태”라고 말했다. 지난 2월 발생한 판교 SK케미칼 붕괴사고도 일요일에 발생했다. 박 국장은 “최근 정부의 경기부양예산 조기집행을 이유로 지방자치단체에서 각종 도로포장공사와 토목작업이 밤늦게까지 강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의정부경찰서는 이날 하청업체인 CCL코리아 관계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기중기(갠트리 트레인) 오작동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해 기계 결함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현미 기자  ssal@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