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4 월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책세상
전교조 교사들 ‘학교폭력’ 소설 발간‘이 선생의 학교폭력 평정기’
전교조 교사들이 ‘학교폭력’을 소재로 소설책을 출간했다.
전교조 교사들로 구성된 학생생활연구회 소속 '따돌림사회연구모임(대표 김경욱, 단대부고 윤리교사)'은 최근 ‘이 선생의 학교폭력 평정기(양철북)’를 출판했다.
이 책은 연구모임의 교사들이 지난 8년간 학교현장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연구를 진행하고, 다양한 사례를 재구성한 결과를 집필해 만들어 낸 소설이다.

연구모임은 소설에서 교사들이 교육공동체 구성원들과 함께 노력하면 학교폭력을 해결할 수 있다는 희망을 버리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아이들의 갈등을 대화의 영역으로 끌어내 화해시키는 역할은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 준다.

김 대표는 “아이들은 일상적인 폭력에 노출돼 서로 비교하고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자신들의 무기를 갈고 있다”며 “학교폭력은 아이들이 이 비극적 현실을 인정하고 스스로 무기를 버릴 때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교조는 하반기에 학생생활연구회와 함께 ‘학교폭력 매뉴얼’을 만들어 각급 학교에 배포할 계획이다.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