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철도공사, 출범 이후 최대 인사팀장급 이상 절반 교체…책임경영체제 도입
허준영 사장 취임 한 달여 만에 철도공사 출범 이래 최대 규모의 인사개편이 단행됐다.
공사는 19일 “전국 지사장급 15명(전보율 45.4%)과 팀장급 191명(52.7%)을 교체하거나 보직을 이동시켰다”며 “2005년 1월 공사 출범 이후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공사는 지사장과 차량관리단장 등 지사장급의 경우 내부 직위공모를 통해 선발했다. 본사와 지사의 2급 이상 직원은 `헤드헌팅 및 드래프트제'(Headhunting and Draft)를 실시했다. 동일한 소속에서 2년 이상 근무한 직원을 대상으로 드래프트 인력풀을 만들고 본부장과 실·단장, 지사장 등 각 소속장이 헤드헌팅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공사는 "영업수지 개선과 인력운영 효율화 등 공사의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대대적인 인사혁신을 단행한 것"이라며 "각 소속장이 팀장을 선발하는 권한을 가진 만큼 추후 업무성과에 대한 책임 역시 각 소속장이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사는 이번 인사개편을 시작으로 내·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경영기획단을 설치해 철도 선진화와 새로운 성장동력 개발 등에 관한 청사진을 마련, 오는 8월께 발표할 계획이다. 허준영 사장은 "일체의 학연·혈연·지연을 배제하고 일 중심의 공정한 인사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야말로 공기업 선진화의 근간"이라며 "이번 인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경영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매일노동뉴스 2009년4월20일>

김미영 기자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