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9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정부는 대한매일 소유구조개편 청사진 제시하라"대한매일노조, 31일 주주총회 봉쇄 결의
언론개혁을 위해 정부가 100% 지분을 가지고 있는 대한매일의 소유구조를 개편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언론노조 대한매일지부(위원장 강성남)는 노사가 지난해 구성한 '회사발전공동연구위원회'의 보고서를 수용해 문서로 합의, '균등 무상감자후 유상증자'라는 소유구조 1단계 개편에 100% 동의했으나 정부가 이를 무시하고 애매모호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31일 주주총회 봉쇄를 계획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정부가 연두기자회견에서 언론개혁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면서 정작 대한매일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이라며 "소유구조 개편에 대한 입장과 일정을 분명히 밝히는 등 대한매일의 청사진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언론노조(위원장 최문순)는 "대한매일 지부의 투쟁은 '정부의 신문, 정권의 나팔수'라는 오명과 굴레를 이제는 벗어 던지기 위함"이라며 "대한매일이 50년 정부 편향의 왜곡된 길을 걸어온 데 대한 뼈아픈 자성에서 출발했다"고 말했다. 또 언론노조는 노조의 소유구조 개편 쟁취투쟁을 지지하고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언론개혁시민연대(대표 김중배)도 "신문개혁의 핵심과제는 소유분산을 통한 편집권 독립의 확보"라며 "대한매일의 소유구조 개편은 정부가 언론개혁을 운운하기 이전에 시행해야 할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