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1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원자력연구소, 임금체불…"기획예산처 지침 때문에"노조, 노동청에 고소…기획예산처 지침관련 단협 "사측 일방적 개정"
기획예산처 지침을 이유로 정부출연 연구기관이 노사 합의내용을 지키지 않아 말썽을 빚고 있다.

원자력연구소노조(지부장 박덕근)는 연구소(소장 장인순)측이 2000년 임금협상에서 합의된 임금 5.24%와 연월차 수당 등 임금 50억원을 기획예산처 지침을 이유로 지급하지 않고, 관련 규정을 일방적으로 개정했다며 노동부에 이를 진정하고 연구소 측을 고소하는 한편, 천막농성을 벌이기로 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5월 18일 노사가 임금인상 5.24%+a에 합의했으나 기획예산처가 공기업 3%인상 지침에 위배된다며 예산을 지급하지 않아 직원 1,050명의 임금 26억원이 체불됐다고 밝히고 있다.

또 연월차 35일을 수당으로 지급하도록 되어 있는 규정을 20일분만 수당으로 지급하고 15일은 휴가를 쓰도록 하는 한편, 업적성과급 보직자만 지급, 학자금을 폐지 등 단협을 연구소 측이 일방적으로 개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노조는 "연구소 측이 '법대로 하라'며 무책임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체불임금 26억과 연월차 수당 미지급분 24억원 등 모두 50억여원의 임금을 체불했다고 대전지방노동청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한편 연구소 인사부 담당자는 "과학기술부는 5.24%인상에 대해 도장을 찍어 줬는데, 기획예산처가 3%이상은 인정할 수 없다고 예산을 3%만 내려보냈다"며 조만간 3%에 대해서도 지급할 것이라고 밝히고 연월차수당에 대해서도 "기획예산처에서 20일분만 예산으로 내려와 15일분은 휴가를 가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한편 노조는 "기획예산처의 전횡에 항의하고, 무소신 무능력 장 소장을 퇴진시키기 위해 31일부터 본관 앞에 천막을 치고 농성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김문창 기자(대전)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창 기자(대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