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9 일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10대 증권사 2분기 채권손실액 2천151억원지난해 같은 기간 손실액의 4배에 육박
금융시장 불안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유동성 부족에 따른 채권값 폭락으로 국내 10대 증권사들의 채권 손실액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 등 자본금 기준 상위 10대 증권사의 2분기 채권 평가손실액은 2천151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손실액(518억원)의 4배에 달한다. 증권사별 손실규모는 대우증권이 437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우리투자증권 428억원 △한국투자증권 366억원 △삼성증권 268억원 △현대증권 191억원 △동양종금증권 191억원 △대신증권 119억원 △굿모닝신한증권 73억원 △미래에셋증권 39억원 △하나대투증권 37억원이었다. 특히 대우증권의 채권 평가손실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33억원에 불과했지만 올해 2분기에는 404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한국투자증권·우리투자증권·동양종금증권·삼성증권·현대증권 등 5개 증권사도 손실 증가액이 100억원을 넘었다.

업계는 채권손실액 급증에 대해 미국발 신용경색 여파로 기업들의 자금조달이 어려워지면서 국고채(3년) 금리가 3월31일 5.10%에서 6월30일 5.90%로 급등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한편 지난 6월 말 기준 국내 10대 증권사들이 보유한 국공채와 회사채 등 채권규모는 44조7천349억원이다.

<매일노동뉴스> 2008년 10월 6일

오재현 기자  oj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