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8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정투노련 위원장 선거 3파전손명원, 장대익, 황창하 씨 등록…치열한 선거 예상
정부투자기관노조연맹 선거관리위원회는 8대 위원장선거 후보 등록을 10일 마감한 결과 3명의 후보가 등록 해 역대선거 중 가장 치열한 선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정투노련 선관위는 손명원 수자원공사노조 전 홍보국장, 장대익 현 연맹 위원장, 황창하 수자원공사노조 위원장(가나다순) 등 3명이 후보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손명원 후보(37세)는 한국수자원공사노조 전 집행부에서 홍보국장을 역임하고, 현재는 평조합원이다. 장대익 후보(49세)는 대한주택공사노조 위원장과 지난 4대 연맹위원장을 역임했고, 현 7대 연맹위원장을 맡고 있다. 황창하 후보(40세)는 한국수자원공사노조 현 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번 정투노련의 선거는 이례적으로 평조합원이 연맹 위원장 선거에 후보로 나섰다는 점과 한 개 노조에서 두명의 후보가 나왔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한국수자원공사노조는 연맹 내 두 번째로 조합원 수가 많은 조직이다.

정투노련은 오는 16일 대의원대회에서 위원장을 선출하며, 신임 위원장의 임기는 오는 2003년 1월까지다.

송은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