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노동계 `평화은행' 문제로 골머리
평화은행에 대한 정부의 완전감자 및 정부주도의 금융지주회사 편입 방침이 발표된 뒤 한국노총과 항운노련 등 노동계가 시름에 빠졌다.

지난 91년 평화은행 설립 당시 한국노총의 경우 15억원을, 항운노련은 무려 210억원을 투자했으며 현재 이들이 평화은행의 대주주로 주식의 7.1%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초 평화은행에 대한 노동계 지분율은 10.7%에 달했으나 그동안 대규모 감자와 증자로 그나마 지분율이 낮아진 상태다.

한국노총측은 평화은행이 `노동자은행'으로 통하면서 단위 사업장 노조 등을 통해 이 곳에 투자한 노총 소속 조합원만 1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때문인지 한국노총은 최근 완전감자와 함께 금융지주회사 편입 방침이 발표된뒤 성명서 등을 통해 `독자 생존'과 `감자 불가'를 내세우며 정부측을 맹비난했으나 뾰족한 수를 찾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다.

투자자들 또한 한국통신 인터넷 게시판에 잇따라 글을 올려 답답함을 하소연하고 있다.

`평화사랑'이라는 노조원은 "166원이랍니다. 당신들 말만 믿고 지켜온 평화주식값입니다. 대답 좀 해주세요. 왜 정부가 앞장서서 우리 돈을 강탈해 가나요. 성명서 한장 달랑 내놓고 당신들은 무엇을 하고 있나요"라고 울분을 토했다.

또한 한 조합원은 "10년전 5천원에 받은 주식이 지난 98년 감자당한뒤 이제 완전 감자라니 휴지조각이 됐다"고 말했다. `깨진 평화'라는 조합원은 `노총 믿고 평화은행 주주로 참여했다가 쪽박된 나! '라는 글에서 " 5천원짜리 64% 감자하더니 이제 166원 보상이 왠말이냐"고 꼬집었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조합원들을 상대로 모금한 자금과 퇴직금으로 적립했던 돈으로 지분 참여를 해 어렵게 설립한 은행이기 때문에 그 동안 정부측에 노동자 금융이 위축되지 않도록 평화은행의 독자생존을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해왔다"며"지금으로서는 별 방법이 없다"고 털어놨다.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