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8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금융노조 5일 대표자회의…향후 대책 논의수배간부 대책·지도력 공백해소 방안 등 논의
금융노조의 파업유보 선언 이후 첫 지부 및 회원조합 대표자 회의 일정이 잡혔다.

금융노조 5인 비상대책위원회는 3일 오전 회의를 열어 조직 복구와 수배 간부 대책 등을 마련하게될 대표자회의를 5일 오후에 갖기로 했다.

금융노조는 이번 대표자회의에서 특히 지도력 공백상태 해소 방안과 관련, 이용득 위원장 등 수배간부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를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노총 차원의 대응을 요청하는 방안도 검토될 것을 알려졌다.

한편, 이용득 위원장은 이날 한국노총의 인터넷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현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김대중 대통령을 빗대어 "노동자 희생을 입으로만 미안하다고 되뇌는 무책임한 노인을 우리가 인정상으로 이해하기는 너무 늦었다"면서 "김 대통령은 공약 불이행과 국정의 실패를 통감하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현 정부가 만일 과거 지역주의로 인해 사분오열됐던 노동계를 염두에 두고 권위주의에 사로잡힌 착각에서, 끝까지 노동말살 정책과 신자유주의 앞잡이가 되려 한다면 그 말로는 스스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동원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