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8 금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터뷰
전해투 새 위원장에 김성환씨 선출"전해투 투쟁 '돌격대' 아닌, 대중화에 노력"
민주노총 전국해고자복직투쟁특별위(전해투)의 9대 위원장에 김성환 삼성해복투 의장이 당선됐다.(사진)

전해투는 28일 오후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46명의 회원이 참여한 가운데 정기총회를 열어, 김성환 후보를 단독 추대해 만장일치로 9대 신임위원장으로 선출했다. 김 당선자는 해고자들을 결집하여 전해투 사업의 대중화 및 타 조직과의 연대투쟁에 힘을 싣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그동안 전해투 사업에 대한 평가는?
= 어려운 여건 속에서 힘겹게 싸워왔지만, 대중적인 투쟁을 해오지는 못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해고자들은 첨예한 복직투쟁 속에서 의식은 앞서지만, 민주노총 등 제조직과의 결합이 떨어졌다.

- 향후 임기 1년동안의 계획은?
= 그동안 소외된 채 투쟁을 해왔던 해고자를 결집해 전해투 본연의 투쟁을 벌여야 할 것이다. 이는 단지 투쟁의 '돌격대'가 아닌, 해고자를 중심에 둔 '원직복직' 투쟁이 될 것이다. 또한 말로만 총단결이 아니라, 연맹, 대기업노조의 해고자들, 제조직과의 연대투쟁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 민주노총에 바라는 바는?
= 전해투를 '골치 아픈 존재'로 인식하지 말고, 민주노총 특별위란 위상에 걸맞게 같이 투쟁해야 할 '동지'로서 서로 노력해야 할 것이다. 그런 차원에서 해고자 문제 해결에 대한 인식공유를 위해 이번 3기 임원선거에서 전해투는 자체 정책안을 출마팀 모두에게 제안하고 가장 맞는 후보팀을 지지할 계획이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