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6 수 20:08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항운노련 평화은행 퇴출 촉구
항운노련(위원장 오문환)은 28일 평화은행에 대한 공적자금 투입은 혈세낭비라며 평화은행의 완전 퇴출을 주장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항운노련은 성명서에서 "평화은행에 대한 손실은 퇴직기금과 개별출자금을 소진당한 하역노동자들만으로 충분하며 더 이상 국민들에게 막대한 손실을 초래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항운노련은 평화은행 경영진은 노동자들이 대부분인 소액주주들의 막대한 재산손실을 책임지고 전원 사퇴할 것과 1차 공적자금 투입과 감자 및 유상증자 조치에도 회생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고 강제 퇴출을 감수하라고 촉구했다.

항운노련은 지난 27일 발표한 성명서에서도 "완전감자라는 극한 처방은 철저하게 속았다는 생각이 든다"며 "하역노동자 퇴직금과 국민혈세를 탕진한 금융정책"을 비판했다.

송은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