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6 목 13:0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상습 임금체불 사업주 2명 구속원청서 받는 돈 체불임금 청산보다 개인용도로 사용
추석을 앞두고 임금체불 사업주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상습적으로 임금을 체불한 사업주 2명이 잇따라 구속됐다.

11일 노동부에 따르면 광주노동청 목포지청(지청장 유병한)은 퇴직자를 포함한 노동자 100명에게 임금 2억3천955만원을 법정기일내 지급하지 않은 사업주 윤아무개씨를 10일 구속했다.

전남 목포에서 선박블록제조업을 하던 윤씨는 원청으로부터 받은 기성금 2억1천340만원 가운데 35%만을 체불임금 청산에 사용하고 나머지는 물품대금 및 개인용도로 사용하는 등 체불임금 청산의지가 부족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앞서 대전노동청 천안지청(지청장 조건휘)도 퇴직자 30명에게 임금 등 3억1천985만원을 지급하지 않은 사업주 이아무개씨를 8일 구속했다.

충남 당진에서 타일제조업을 하던 이씨는 81년부터 2004년까지 근로기준법 위반으로 23차례나 사법처리를 받는 등 상습적으로 임금체불을 하고 도피했다가 지난 5일 검거됐다.

노동부는 상습적 임금체불, 재산은닉, 임금체불 뒤 도주 등 고의로 체불임금을 청산하지 않거나 청산의지가 없는 사업주에게는 검찰과 협조해 최대한 엄중 조치한다는 계획이다.

<매일노동뉴스> 2007년 9월 12일

연윤정 기자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