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6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형평성 어긋난 수산경제연구원 낙하산 철회"수협중앙회지부, 해수부 앞서 집회
금융노조 수협중앙회지부(위원장 한준우)는 12일 종로구 계동 해양수산부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고, 해양수산부(해수부)의 낙하산 인사를 규탄했다.

금융노조 수협중앙회지부는 12일 종로구 계동 해양수산부 앞에서 낙하산 인사 저지 집회를 개최했다.

수협중앙회지부는 지난 달 9일 투쟁본부를 구성하고, 수차례 해수부 낙하산 인사가 강행될 경우 강력한 투쟁에 돌입할 것임을 천명했으나, 지난 달 26일 수산경제연구원장에 김영환 마산지방해양수산청장이 최종 확정됐다.

수협중앙회지부는 수산경제연구원장 지원 자격과 관련해, 정부중앙부처에서 국장급이상으로 재직한사람은 박사학위가 필요 없지만, 다른 지원자들에게는 박사학위를 요구하고 있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수협중앙회지부 관계자는 "수산경제연구원은 3년 전 수협중앙회의 부서였다"며 "당시 연구원장 선출을 공모제로 전환한 이유가 해양수산부 관료를 위한 또 하나의 자리 만들기였다는 것이 이번에 드러난 것"이라고 평가했다.

수협중앙회지부는 해수부 낙하산 인사인 수산경제연구원장 출근 시점인 16일에 출근저지 투쟁에 돌입할 것을 예고했다.

한준우 위원장은 "수산경제연구원장의 해수부 출신 내정자에 대해선 출근저지 및 원장실 점거 농성 등을 강행할 것이다"며 "향후 해수부 낙하산 인사가 더 이상 수협중앙회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투쟁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5월2일 임기 만료인 조합감사위원장에도 위원회 구성원 5명중 3명이 각각 해수부, 기획예산처, 금융감독위원회 등 정부출신으로 구성돼 있어, 해수부 출신 낙하산 인사가 또 다시 내려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매일노동뉴스> 2007년 4월 13일

정병기 기자  gi@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