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2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민주노총 공공비정규 대책 반대 본격화해당 노조에 연석회의 제안…비정규직 해고사례 묶어 기자회견도
민주노총이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종합대책’과 관련한 대응을 본격화할 전망이다. 단위노조에 연석회의를 제안하고 이와 함께 여론화 작업도 병행할 계획이다.

8일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본부는 회의를 열고 앞으로 공공비정규 대책과 관련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민주노총 임원선거가 끝나고 사무총국 인선이 마감된 뒤 이뤄진 회의라 사실상 새 집행부가 마련한 첫 대책이라고 할 만하다. 사실 그동안 노동계 안에서는 공공비정규 대책과 관련해 시간은 급박한데 각종 선거로 인해 대응이 미진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었다.그만큼 이번에 마련된 대응 방안이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셈이다.

논의된 대책은 우선 여론화 작업. 그동안 비정규직의 해고 사례 등을 묶어 기자회견을 열어 문제점을 부각시키겠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각 단위노조에 ‘공공부문 비정규직 투쟁 연석회의’를 제안해 동력을 만들겠다는 방안도 논의됐다. 아울러 공비본은 총리실에 구성된 공공부문 대책실무추진단과 각 부처 담당자들에게 면담을 요청키로 했다. 면담요청은 공공부문 비정규 대책이 급격하면서도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매일노동뉴스> 2007년 3월 9일


한계희 기자  gh1216@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