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16 수 16:45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미디어
‘명의대여’ 보도 <동아일보>에 반론 요청민주노동당 “사실왜곡 당 명예 실추”
민주노동당은 <동아일보>가 한미FTA반대 집회 관련 기사와 사설을 통해 당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18일 반론보도를 요청했다.

민주노동당은 이 날 <동아일보>에 보낸 공문을 통해 지난 16일자에 실린 '범국본 오늘 민노당 집회 끼어들때 강제해산'이라는 기사와 '불법 집회 멍석 깔아주는 민노당이 공당인가'라는 사설 등 2개의 기사가 객관성을 잃고 당에 대한 명예를 실추시켰으며 부정적 여론을 조성했다며 반론보도 또는 반론문을 실어달라고 요구했다.

당은 기사 중 경찰 관계자 발언을 인용한 “민노당 집회도 변질될 가능성이 높다”는 내용에 대해 “마치 민주노동당이 신고만 하고 집회는 범국본이 주도한 것으로 ‘명의 이전’한 것 처럼 표현한 것은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며 “민주노동당에게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보충취재를 했더라면 이 같은 경찰 편향적인 기사가 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기사 중 “민노당측에도 상습성이 있다고 보고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인용한 대목과 관련해서는 “집회 결사의 자유를 강제해산하겠다는 발상으로 법위에 군림하려는 초법적 태도에서 나온 발언”이라며 해당 경찰청 관계자의 신원 공개도 요구했다.

당은 또 사설 중 “민주노동당이 불법집회를 위해 명의나 빌려주는 정당으로 전락했다.”, “과격 노조와의 공생관계 속에서 틈만 나면 불법 시위를 선도하고 부추기기 일쑤다.” 등의 대목에 대해서도 “불법시위를 선도하고 부추긴 사례를 지적해 달라”고 반박했다.
민주노동당은 <동아일보>가 반론보도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언론중재위 제소 등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매일노동뉴스> 2007년 1월 19일

조상기 기자  westar@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