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7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특수고용노동자 근기법 완전적용 촉구대회"경제 5단체 노동법개정 논의 유보 주장은 지나친 탐욕"
경제 5단체장들이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저해한다며 비정규직 보호 법안 등 노동법개정 논의를 얼마동안 유보하자고 발표한 것과 관련, 특수고용직 노동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위원장 단병호)·한국여성노동조합 등 여성계와 노동계는 보험설계사·학습지교사 등 특수고용직 노동자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6일 국회 앞에서 "경제파탄의 주된 책임이 있는 재벌과 부유층이 반성과 고통분담은 하지 않고, 사회의 가장 밑바닥에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근로기준법 적용조차 거부하는 것은 지나친 탐욕"이라며 규탄하고 '특수고용직 근로기준법 완전적용 촉구대회'를 가졌다.

이날 대회에서 유덕상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100만 명에 달하는 노동자가 특수고용 형태에 묶여 인권의 사각 지대에 내몰리는 현실에도 불구하고 노동자로서의 최소한의 요구조차 묵살하고 있다"며 "민주노총은 이번에 특수고용노동자들을 위한 근로기준법 완전적용이 안된다면 겨울투쟁을 보다 강도 높게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