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0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평균 임금임상률 5.4%5년 연속 하락세 … 기업 5개 중 4개 “올해 임금조정 만족”
경총에서 2006년 임금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국내 기업의 임금인상률은 평균 5.4%로 5년째 하락세가 지속됐다. 응답 업체 5개 중 4개은 올해 임금조정이 “적절하게 결정됐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종업원 100명 이상 업체 1,327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해 10일 발표한 '2006년 임금조정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연봉제 미실시 기업의 4년제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월 187만9,000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임금교섭이 타결된 기업들의 평균 타결 임금인상률은 5.4%(통상임금 기준)로, 작년(5.5%)보다 0.1% 포인트 하락해 임금인상률이 5년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 임금인상률은 △100~299명 5.4% △300~499명 5.5% △500~999명 5.1% △1천명 이상 4.5% 등으로 대기업일수록 인상률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규모 간 임금격차는 지난 2004년부터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경총은 “부장 초임을 기준으로 중소기업(100~299명)의 임금을 100으로 할 때, 1천명 이상 대기업의 상대임금지수는 1998년 113.4에서 2003년 145.7까지 확대됐지만 2004년 140.2, 작년 138.0에 이어 올해는 134.4로 3년 연속 감소했다”고 밝혔다. 올해 기업 규모별로 월평균 임금은 △100~299명 176만6,000원 △300~499명 194만7,000원 △500~999명 192만7,000원 △1,000명 이상 224만2,000원 등이었다.

산업별로는 금융 및 보험업이 245만6,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건설업 188만2,000원, 제조업 186만4,000원, 운수 창고 및 통신업 183만6,000원, 도매 및 소매업 179만2,000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연봉제를 실시한 기업의 직급별 임금은 미실시 기업의 직급별 임금 수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경총은 "연봉제와 성과배분제 등 성과주의 임금체계가 확산됨에 따라 최초 도입 시 임금수준 하락 등 근로기준법에 명시돼 있는 불이익 변경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다소 무리하게 임금인상이 이루어진 결과“로 분석했다.

직급별 초임을 살펴보면, 부장급 월 399만1,000원, 차장 349만2,000원, 과장 301만원, 대리 250만8,000원으로 나타났다. 연봉제 적용을 받는 근로자의 직급별 임금의 경우 이보다 월 55만9,000원, 차장은 57만3,000원, 과장은 49만5,000원, 대리는 35만5,000원, 4년제 대졸신입은 28만6,000원을 더 많이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임금인상률 타결을 위한 노사의 협상 횟수는 평균 7.5회, 협상기간은 2.3개월이 소요된 것으로 나타나 작년(6.5회, 1.5개월)보다 교섭 기간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노동뉴스> 2006년 12월 11일

김미영 기자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