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1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12~15일 총력투쟁조준호 위원장, 11일부터 단식농성
노사관계 로드맵 법안이 필수공익사업장 관련 조항이 일부 수정된 것을 빼고 지난 8일 국회 환노위 전체회의를 통과하자, 민주노총은 “노동법 개악안이 통과됐다”며 강하게 규탄했다. 민주노총은 11일부터 조준호 위원장이 단식농성을 시작하며, 12일부터 15일까지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 계획을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노사관계 로드맵 법안이 국회 환노위 전체회의를 통과한 다음날인 9일 산별대표자회의를 열어 이런 투쟁계획을 확정했다. 민주노총은 조준호 위원장이 단식농성을 시작하는 11일 기자회견을 열어 법안 국회 통과에 대한 입장과 이후 투쟁계획을 발표한다.

구체적인 투쟁계획을 보면 민주노총은 12일부터 15일까지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을 벌이되, 12일에는 공공연맹, 교수노조, IT연맹, 민주버스노조, 비정규교수노조, 전교조, 공무원노조, 대학노조가 전 간부 상경투쟁을 벌인다. 이어 13일에는 사무금융연맹, 서비스연맹, 언론노조, 여성연맹, 화학섬유연맹, 민주택시연맹이 상경투쟁에 참가한다.

14일에는 금속연맹과 보건의료노조가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으며, 임시국회 일정상 본회의가 예상되는 15일에는 민주노총 차원의 최소 2시간 이상 파업 투쟁을 방침으로 결정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14일에는 금속연맹은 물론, 보건의료노조도 임단협 투쟁과 맞먹는 실제 파업을 벌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간 동안 민주노총은 매일 오후3시 국회 앞 집회를 포함해 각 지역본부별 동시다발 집회를 연다. 민주노총은 당초 7, 8일 이어진 중집회의와 산별대표자회의에서 11일 전면파업을 결정했지만 이날 국회 일정이 불분명하고 현대자동차노조 대의원대회 일정 등을 고려해 투쟁계획을 변경했다.


<매일노동뉴스> 2006년 12월 11일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