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0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덤프·레미콘, 3박4일 상경투쟁 마치고 지역으로파업 계속 … '지역 투쟁사업장 해결' 주력
특수고용직 노동3권 보장과 건설기계 수급조절 등을 촉구하며 12일 총파업에 돌입한 건설운송노조 덤프분과와 레미콘분과가 3박4일간의 상경투쟁을 마치고 15일 지역으로 돌아갔다. 덤프 및 레미콘 분과는 각 지역에 산재한 투쟁사업장 문제를 해결하는데 주력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진=정기훈 기자

건설운송노조는 15일 오전 여의도 국회 앞에서 ‘특수고용노동자 노동기본권 쟁취 및 법제도 개선 촉구 결의대회’<사진>을 열고 △노동법 적용을 통한 특수고용직 보호 △건설기계 수급조절 △운송료 체불을 근절하기 위한 표준임대차계약서 명문화 △개정 도로법 취지 살려 과적단속 시 건설현장 우선 처벌 등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학습지교사, 골프장경기보조원 등도 동참했다.

이날 집회를 마친 후 수도권지역 조합원 2천여명을 제외한 지역 조합원 4천여명은 3박4일간의 상경투쟁을 마무리하고 지역으로 되돌아갔다. 지역으로 돌아간 조합원들은 ‘투쟁사업장 해결’을 목표로 파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덤프분과 등에 따르면, 3박4일간의 상경투쟁 기간동안 약 3만여대의 덤프트럭이 작업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덤프분과 조합원이 약 1만4천명임을 감안하면, 비조합원들의 동조파업 참여가 적지 않았다는 것이 노조의 분석이다.

3박4일 간 상경투쟁을 벌이며 과천정부청사, 열린우리당, 건설회관, 국회 앞 등을 순회하고, 대규모 집회 및 항의방문, 관계자 면담 등을 진행해온 건설운송노조는 “이번 파업과 상경투쟁은 ‘보호방안이 될 수 없는’ 정부의 특수고용직종사자 보호대책에 대한 건설운송노동자들의 분노를 보여 준 계기였다”고 평가했다. 또, 건설기계 수급조절을 위한 덤프트럭 허가제 도입 등 법제도 개선 요구에 대해서도 “이번 파업을 통해 정부 관계자로부터 '노력하겠다'는 확답을 들은 상태”라며 “법제도 개선 논의가 지연될 경우, 2차 상경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파업의 주요 동력인 덤프분과의 경우 16일 공개될 예정인 화물연대의 파업찬반투표 결과에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덤프분과의 한 관계자는 “하반기 특수고용직 투쟁과 관련, 조직력 측면에서 볼 때 화물과 덤프가 주력부대가 될 것”이라며 “화물연대의 투표 결과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매일노동뉴스> 2006년 11월 16일

구은회 기자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