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1 수 11:01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조준호 위원장 10일 출국미국 노동계, 정부, 의회관계자들과 FTA 면담
조준호 민주노총 위원장이 한미FTA 협상 저지를 위한 미국노동계, 미국 당국자들, 미국 민주당 의원 등과의 간담회를 위해 4박5일간의 일정으로 10일 출국했다.

조 위원장은 11일 전미자동차노조, 전미항공기계노조, 철강노조 등 미국노총산별대표자회의 소속 조직 대표자들과 ‘노동자 전략회의’를 열어 한미FTA 협상저지를 위한 한미양국 노동자 투쟁 계획을 논의한다. 또 미국노동자연합(APALA), 아시아 노동자공동체와도 간담회를 연다. 특히 미국 노동부, 국무부, 미국무역대표부(USTR) 등 미국 정부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도 진행한다.

조 위원장은 이번 방미기간동안 미국 민주당 관계자들도 만나 한미FTA협상 의회 비준 거부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12일부터 13일까지 샌더 레빈 민주당 하원의원실 관계자를 비롯해 5명의 민주당 상하원 의원과 그 보좌관들을 만난다.

조 위원장은 방미일정 마지막날인 14일 백악관 앞 라파엣 공원에서 열리는 재미교포운동단체의 한미FTA협상 저지 집회에 참가한 뒤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민주노총 관계자의 입을 빌어 "조 위원장이 방미기간동안 미의회 연설을 추진할 것"이라고 본지가 보도(8월6일자)한 데 대해 강철웅 민주노총 대외협력실장은 “잘못 알려진 것”이라며 “미의회 연설이 추진된 적도 없고 현지 실무담당자에게 보고받은 적도 없다”고 설명했다.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