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양대노총 "북쪽 3천만원 배상 요구는 오해"구체적으로 논의된 것 없어…"남북수해복구 모금운동 먼저"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양대노총의 방북 취소로 인해 북한이 3천만원의 손해보상을 요구했다는 보도에 대해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양대노총은 오히려 “지금은 손해배상 문제보다는 북쪽의 수해가 큰 만큼 남북 수재민 돕기를 위해 공동모금운동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7일 “양대노총 대표자들의 평양 방문 취소로 고려항공 소속 항공기가 이륙했다 회항한 것에 대해 북쪽에서 보상을 요구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북쪽에서 구체적인 액수에 대해 요구한 적도 없으며 오히려 이를 협의하기 위해 양대노총은 직총과의 만남을 요구했으나 북쪽에서 답변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실제 북한은 양대노총이 수해문제로 방북을 취소한 지난 7월18일 팩스를 보내와 “고려항공측에서 보상을 요구하고 있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를 협의하기 위해 양대노총이 다시 팩스로 “방북 취소로 인해 발생한 물질적인 피해들에 대해서 협의를 통해 조치를 취하겠다”며 “현실적으로 방북이 어려운 만큼 중국 등 제3국에서 실무담당자회의를 열어 이를 논의하자”고 요청했으나 7일 현재까지 직총에서는 답변이 없는 상태다.

특히 최근 폭우로 인한 수해로 남북한 모두 큰 피해를 입자, 양대노총은 일단 보상 문제를 접어둔 채 이들 모두를 돕기 위한 조합원 모금운동에 나선 상태다.

노인철 한국노총 대협국장은 “우선 이번 방북취소로 인해 남북쪽 노동단체간 오해를 푸는 것이 먼저기 때문에 실무면담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 상황에서 북쪽에서 3천만원의 배상을 요구했고 양대노총이 이를 받아들이겠다고 한 것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박 민 민주노총 통일국장 또한 “현재 방북 취소로 인한 배상 문제는 한번도 논의된 적도 없고, 따라서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도 없다”며 “북쪽이 현재 수해복구로 힘들어하기 때문에 보상 문제는 일단 접어두고 별도로 수해 돕기 모금운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봉석 기자  seok@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