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전교조 '통일교재' 교육청 조사로 확대보수언론, '색깔론' 원색비난 여전
전교조 부산지부 조합원들이 세미나용으로 만든 교재의 ‘친북성’ 여부를 판단하겠다며 부산시교육청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부산시교육청은 27일 ‘사실 규명 조사단’을 구성하고, “전교조 부산지부의 교사 연수교재가 북한의 역사관을 비판 없이 기술하고 있다”는 ‘친북 반국가행위 진상규명 위원회’라는 단체의 주장에 대한 확인에 나섰다고 밝혔다.

교육청 조사단은 전교조 부산지부 통일학교 강사였던 교사를 조사하기 위해 해당 학교에 협조공문을 보내고, 전교조 부산지부 등을 방문해 사실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언론들은 전교조 부산지부 통일학교 교재에 ‘색깔론’을 들이대며 “우리 아이들을 북한 인민으로 키우겠다는 것이냐”며 원색적인 비난을 서슴지 않고 있다.

<동아일보>는 27일자 사설 ‘전교조는 우리 아이들을 ‘북한 인민’ 만들 셈인가’에서 “비상식적이고 편향된 교재를 아무렇지 않게 돌려보며 북한 역사를 미화(美化)하는 집단이 미래세대의 교육을 맡은 전교조”라며 “선동 세뇌와 함께 한편으론 자신들의 ‘밥그릇 지키기’에 열을 올리는 게 전교조”라고 비난했다. <중앙일보>도 27일자 사설 ‘전교조는 북한역사관 세뇌기구인가’를 통해 “주체사상을 교묘하게 미화해 교사들을 의식화 하려 한 것 아닌가”라며 “이런 교사들에게 우리 자녀를 맡길 수는 없다”고 성토했다.

<조선일보>는 전교조와 26일 임금협상에 잠정합의한 현대차노조를 ‘대한민국을 공격하는 극렬 노조’라며 싸잡아 비난했다. <조선일보>는 특히 “전교조는 ‘선생님’의 길을 스스로 포기한 가짜 선생님, 선생님으로 위장한 싸움꾼의 집단”이라며 “내 아이만 전교조의 발톱을 피하면 된다는 소극적 자세를 버리고 대한민국의 장래와 우리 자신, 그리고 우리 아이들의 내일을 위해 전교조와 정면으로 맞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언론의 이같은 반응에 대해 전교조는 “언론은 구시대적 색깔론으로 진흙탕 여론을 만드는 경거망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구은회 기자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