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9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양대노총, 평양방문 하루 앞두고 방북 전격 연기한국노총 “수해 복구 먼저”…민주노총 “포스코 투쟁도 걸려”
  • 김학태 김봉석 기자
  • 승인 2006.07.17 21:20
  • 댓글 0
양대노총 대표자들이 평양 방문을 하루 앞두고 이를 전격 연기했다. 한반도를 강타한 폭우로 전국에서 수해가 발생하고 있어 복구사업에 먼저 나서겠다는 것이다. 양대노총은 17일 오후 각각 긴급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 북쪽 직총에 양해를 구했다.

북한 직총의 초청을 받은 양대노총 대표자 34명은 18일 오전 김포공항에서 북쪽 고려민항 전세기를 타고 3박4일간의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같은 계획을 뒤집고 긴급회의를 열어 방북 무기한 연기를 결정했다. 주말 사이에 중부지역에 집중된 폭우로 인해 수해가 발생하고 정부가 국가위기경보 ‘경계’를 발령하자, 수해복구작업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양대노총은 북쪽 직업총동맹에 양해를 구하고 재난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 차후 협의를 거쳐 평양 방문을 재추진하기로 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오전부터 본부장급 이상 간부들이 출근해 긴급회의를 열어 실무논의를 벌였다. 실제 한국노총 강원본부에서는 수해로 인한 피해 상황을 보고하며 중앙집행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한국노총은 ‘수해복구지원단’을 구성하고 먼저 산하 사업장을 대상으로 상황파악 및 지원대책 마련에 들어가기로 했다.

민주노총도 이날 오후 통일위원회 회의를 열고 같은 결론을 내렸다. 특히 민주노총은 포스코 본사를 점거하고 있는 포항건설노조 농성 사태가 경찰의 강제해산 시도로 악화일로에 있는 것도 주요한 변수로 꼽았다.

백헌기 한국노총 사무총장은 “전국이 수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산하 조직에서도 이같은 보고가 계속되고 있어 각 조직의 대표자들이 자리를 비우는 것은 온당치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으며, 진경호 민주노총 통일위원장 또한 “수해와 포스코 점검농성 등으로 인해 평양 방문 일정을 연기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결론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김학태 김봉석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김봉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