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인수 포기 않겠다는 강 행장 도덕성, 문제외환지부 “국민은행 강정원 행장은 이땅을 떠나라”
국민은행 강정원 행장이 론스타의 불법행위가 드러나도 외환은행 인수를 포기하지 않겠다고 최근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밝힌 것과 관련해, 금융산업노조 외환은행지부는 “강정원 행장이 우리나라의 금융주권과 사법질서에 정면도전을 선언한 것”이라고 논평했다. 외환지부는 15일 긴급 성명서에서 “강 행장이 또다시 론스타 앞잡이를 자처하고 나섰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외환지부는 또 강 행장의 도덕성이 심각한 수준에 있다고 평가했다. 불법행위가 드러나면 장물을 취득한 자 또한 절도범과 같이 처벌된다는 사실을 강 행장은 모르지는 않을 것이란 지적이다. 특히, 외환은행 문제는 국민경제의 한 축인 시중은행을 해외 투기펀드가 불법 인수한 사건이고, 검찰이 수사 중에 있다는 사실을 망각한 발언이란 것이다.

ⓒ 매일노동뉴스

이와 함께, 외환지부는 “국민은행은 2004년 1조6천억원대의 분식회계로 증권거래법을 위반, 법정 최고한도인 2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은 사실이 드러난 데 이어 최근에는 변동금리를 미끼로 고객 36만명에게 488억원의 부당이득을 편취했다”며 “이밖에 5건의 법위반 사항이 적발, 공정위로부터 64억원대의 과징금을 부과 받았다”고 설명했다. 금감위에서 제대로 심사를 받는다면 국민은행은 도저히 대주주 자격이 인정될 수 없다는 지적이다.

한편, 이날 ‘론스타게이트 의혹규명 및 외환은행 불법매각 중지를 위한 국민행동’은 김&장 법률사무소 앞에서 5차 집회를 이어갔다. 매주 목요일 진행되고 있는 집회에서 론스타게이트 국민행동은 “핵심 몸통 수사를 위해서는 반드시 검찰이 김&장 법률사무소를 압수수색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영구 투기자본감시센터 대표는 “감사원 감사가 다음주 중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감사원의 그간 감사 행태를 봤을 때, 이번 감사도 몸통을 살리기 위해 깃털만 건드리고 적당히 무마하는 것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한미FTA 1차 협상에서 투기자본이 한국경제를 지배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줬다”면서 “김&장 압수수색을 압박하기 위해 다음주부터 대중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태연 씨티은행노조 수석부위원장은 “1990년대초부터 지금까지 김&장 법률사무소는 노동자들을 탄압하는 법률서비스를 사용자에게 제공해 왔다”면서 “이제 국민들은 김&장에 항의 전화를 해야 될 때”라고 말했다.

정병기 기자  gi@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