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1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공공연대 12월 투쟁은 어떻게?양대노총 공동투쟁의 중심…공공연대로 정부 압박할 듯

11월 들어 매 주말보다 대규모 노동자 집회가 개최되고 있는 가운데, 26일 양대노총 공공연맹과 공공노협으로 구성된 공공연대가 개최한 결의대회에도 2만여명이 모였다. 이는 공공부문 노조들이 정부의 공기업 구조조정 정책에 대한 불만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하게 한다.

공공연대는 △공공부문 중앙노정교섭기구 설치 △민영화 방침 철회 △추가 인력감축 중단 △자율책임경영 보장, 2001년 예산 보장 △낙하산 인사 중단, 관치경영 분쇄 △공공부문 개혁협의회 구성 △'개혁협의체' 합의 원칙 준수 등 대정부 7대 요구사항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가장 규모가 큰 공기업인 한전의 구조조정에 주목하고 있는 공공연대는 전력산업 구조개편 관련법안 통과저지를 우선 목표로 삼고 있다. 또한 담배사업법, 통신민영화, 철도민영화에 대한 관련법 폐기 등 구조조정 관련법안 통과 저지가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공공연대는 오는 30일 일제히 부분파업과 조기퇴근 등을 계획하고 있으며, 전력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경우 또다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아직 12월달의 자체 일정은 잡혀 있지 않지만, 서울도시철도노조와 철도노조가 파업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이미 양대노총이 공동투쟁위원회 구성을 합의함에 따라 공공연대는 양대노총 공동투쟁의 '중심'으로 선도투쟁을 벌여나가며, 공공연대의 틀로 계속 정부를 압박해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송은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