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6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론스타코리아 전 대표 체포·송환하라"론스타게이트 국민행동, 미국정부에 촉구
론스타게이트 의혹 규명에 미국 정부가 소극적인 자세로 나오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론스타게이트 의혹규명 및 외환은행 불법매각 중지를 위한 국민행동은 9일 미국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론스타게이트 사건이 불거지자 미국으로 도피했던 론스타코리아 전 대표 스티븐 리를 미국 당국은 체포해 범죄인 인도협정에 의거, 한국으로 즉각 송환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사진>

ⓒ 매일노동뉴스

국민행동은 “1991년 미국에서 중동계 펀드가 미국 상업은행인 BCCI를 인수하는 과정이 불법로비가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이 사건에 개입해 중동계 펀드의 불법적인 은행인수를 원점으로 돌려 법에 따라 해결한 적이 있었다”며 미국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기준 금융경제연구소 이사장은 “의문의 팩스 5장으로 일국의 시중은행이 넘어가는,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면서 “검찰 조사가 또다른 의혹을 불러일으키고 있기 때문에 검찰은 의혹 없이 분명하게 수사를 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행동은 론스타게이트를 바로잡지 않으면 투기자본의 횡포를 근절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한 근본적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한미FTA가 체결될 경우 제2, 제3의 론스타를 양산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병기 기자  gi@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