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13:4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열번째 민주언론상 시상식 열려김중배 심사위원장 "그때 그때 말해야 한다" 언론기능 강조
24일 프레스센터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최문순) 출범식과 함께 '민주언론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언론민주화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를 대상으로 10년째 시상을 해 온 민주언론상은 가려져 있던 역사를 들춰내 언론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해 냈다는 평을 받은 MBC의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제작진이 대상을 받고, 특별상에는 7년째 노동문제를 공정한 시각으로 보도해 온 매일노동뉴스와 올해 편집국장 직선제를 쟁취하고 소유구조 개편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한매일노조가 각각 받았다.

시상식에 앞서 심사위원장을 맡은 참여연대 김중배 대표는 "이제는 말할 수 있다"가 아니라 "그때그때 말해야 한다"며 언론의 기능을 강조했고, "작은 매체지만 작지 않은 내용을 담고 있는 매일노동뉴스의 수상은 신선한 충격이었다"고 평했다.

김소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