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4 금 14:17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KBS노조 위원장 선거 오는 30일 결선투표과반수 득표 후보 없어…이용택 후보, 박상재 후보 격돌
24일 새벽 제8대 KBS노조 위원장 선거개표 결과, 과반수 득표를 얻은 후보가 없어 선거관리규정에 따라 오는 30일 결선투표를 가질 예정이다.

'3파전'으로 치러진 이번 선거는 전체 조합원 4727명 중 3836명(81.2%)이 참여했으며 기호 3번 이용택·강철구 후보가 1746표(45.5%)를 얻어 가장 앞섰으나 과반수를 넘지 못했다.

뒤 이어 기호 2번 박상재·이강택 후보가 기호3번 보다 414표 적은 1332표(34.7%)를 얻었다. 기호 1번 김수태·김구철 후보는 772표(18.8%)에 그쳤고 무효표는 36표가 나왔다.

이에 따라 결선투표에는 기호3번 이용택 후보와 기호 2번 박상재 후보가 '박빙의 승부'를 벌이게 된다.

결선투표에 오른 두 후보는 남은 기간동안 공개유세나 유인물은 만들지 못하나 개인선거활동은 할 수 있다. KBS노조는 부재자 투표를 오는 27-29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편 기호 3번 이용택 후보는 △조합과 상의 없는 인원감축 결사 저지 △KBS노동자 압살하려는 밀레니엄 기획단 즉각 해체 등의 공약을 내세웠으며 기호2번 박상재 후보는 공약으로 △대등한 노사관계 즉각 복원 △해고동지 원상복직 등을 제시한 바 있다.

김소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