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4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검찰 '공안대책협의회 활성화' 발언에 노동계 발끈양대노총, "노정대결 극단으로 몰아갈 것"…즉각 철회 촉구
정부의 폭력시위 엄단방침에 이어 검찰이 16일 지난해 파업유도발언 파문 이후 활동이 중단됐던 공안대책협의회와 공안대책지역협의회를 활성화하기로 했다는 밝힌데 대해 양대노총은 "공안대책협의회 부활 음모를 철회하라"며 발끈하고 나섰다.

17일 한국노총은 12월 8일 총파업을 앞두고 정부의 압박으로 보고 있다. 이날 한국노총은 "노정간 실질적인 대화를 가로막고, 극한대결로 상황을 이끌어가려는 술책"이라며 "어떤 탄압에도 일방적 구조조정 중단 등을 위해 파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반발했다.

민주노총도 성명서를 내고, "지난해 진형구의 발언으로 폭로된 공안대책협의회를 부활하기로 했다는 것은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되돌리려는 시대착오적 행태"라며 "안기부와 공안검사를 주도세력으로 정상적인 노사관계가 설 땅을 잃게 하고, 노정대결을 극한으로 몰아갈 위험천만한 공안대책협의회 부활음모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지난 12일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에서 폭력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검찰은 15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선 가운데, 17일 현재 연행된 민주노총 조합원은 대구지역 한국델파이 조합원 3명, 한국통신계약직노조 부산본부 2명, 대전본부 1명 등 모두 6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