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데스크 제작노트
칠곡 환경미화원의 복귀를 바라며
  • 김숙향 민주노동당 경북도당 부위원장
  • 승인 2005.12.22 20:43
  • 댓글 3
오르락내리락 하는 열 때문에 사고가 잘 되지 않는 상태인 몸을 이끌고 출근을 평소보다 늦게 하였다. 좀 쉬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지만 한 두 명의 상근자가 근무하는 당사무실에서 결근은 예정된 일정의 포기를 의미하기에 몸이 아프다고 쉽사리 쉴 수가 없다.

칠곡 환경미화원노조 투쟁현장을 찾다

여성당직자로서의 자격지심이랄까 각종행사에 더 악착같이 참석하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여성이니까, 혹은 아이 엄마니까 하는 한계를 보이고 싶지 않은 욕심도 깃들여 있음은 물론이다.

오늘은 벌써 수개월째 농성중인 칠곡의 환경미화원 노조를 지원하기 위한 일정이 잡혀있었다. 당 방송차를 몰고 가야하기 때문에 방송차운전이 서투른 나로서는 긴장감이 절로 생겨 아픈 사실도 잊어버리고 칠곡을 향해갔다.

몇 시간을 달려 도착한 칠곡군청 앞 천막 안에 들어서자 오랜 투쟁으로 지친 듯 보이는 환경미화원 노조원들이 반갑게 맞아주었다. 이런저런 투쟁과정 말미에 나온 “당이 대중들에게 가까이 다가가지 못하는” 한계점에 대해 비판할 때는 “아직 당이 많이 부족하다”고 애써 부끄러움을 감출 수밖에 없었다. 천막 안 구석 한 켠에 놓여 있는 지역신문을 집어 들었다.

군수실 안에 양주병과 침대가 왜 놓여 있는지 해명하라는 기사는 지역상황을 미루어 짐작케 했다.

양주병에 침대까지…칠곡군수실을 점거해보니

12명의 환경미화원이 노동조합을 만들었다는 이유만으로 하루아침에 길거리로 내몰리고 생존의 위협을 받는 상황 속에서 교섭조차 응하지 않는 군청을 바라보며 농성을 벌인지 수개월이 지났다. 이에 조합원들은 군수실로 면담을 요청하러 들어갔고 이를 빌미로 군수는 노조원들을 고소고발 해 위원장이 구속이 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환경미화원들은 한결 같이 군수가 전혀 사태의 해결의지가 없다고 주장하였다. 그런데 군수는 칠곡에 민주노총의 깃발은 절대 허용할 수가 없다고 한단다.

인구 11만의 작은 규모의 농촌에서 군수가 가지는 위상은 대단하다.

군수실에 버젓이 선물로 들어온 양주병과 휴식용 침대까지 갖추어 놓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칠곡군의 민주주의 정도를 가늠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한 곳에 환경미화원들의 생존권 요구가 군수에게 얼마나 절실하게 와 닿을 수 있을까하는 의문이 생기지 않을 수 없었다.

점심을 먹고 지원을 온 사람들이 팀을 나누어 시내중심가로 면단위 마을로 대 군민 홍보전을 나섰다. 군민들에게 이러한 상황을 알리고 군수의 실정을 폭로하기 위해서였다.

시골이다 보니 고개를 몇 구비 넘겨야 마을이 나타나곤 했다. 그나마 시골이라 인적이 드물어 사람을 구경하기가 쉽지가 않았다.

“칠곡에 가지 않았더라면 마음고생이 더 심했을거야”

마을 어귀에서 방송을 틀고 홍보지를 투여하기를 몇 시간이 지나서야 일정을 마칠 수가 있었다. 추위에 온몸이 꽁꽁 얼어 천막으로 돌아와 이런 저런 상황을 공유하며 참으로 쉽지 않은 싸움을 하고 있구나하고 새삼 느낀다.

다음 기회에 다시 지원을 약속하고 집으로 돌아와 그날 밤 내내 열이 올라 고생을 해야만 했다. 남편과 딸아이가 교대로 이마에 얹어준 물수건으로 밤을 지새워야만 했다.
그리고 기어이 남편에게 한소리를 듣고야 말았다.

“자기 몸도 재대로 추스르지 못하는 사람이 뭘 한다고 그러느냐”고 말이다.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르시네, 지금은 몸이 고생이지만 칠곡에 지원을 가지 않았다면 마음고생이 훨씬 심했을 거야” 라고 속으로 항변을 해본다.

김숙향 민주노동당 경북도당 부위원장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숙향 민주노동당 경북도당 부위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공공노동자 2005-12-23

    황당한댓글이군. 아마도 칠곡 공무원같은데 여기까지와서 노조 비방하니? 주민들한테 유인물뿌리고 관변단체동원하고 군청에 플랭카드 건 것도 모자라? 칠곡군청은 자기 업무를 민간에 위탁한 원청이고, 이미 각종 예산현황을 알고도 부정비리를묵인했다. 조합원 상당수는이미 군청에서부터 직고용되었던 분들인데 그건 말 안하지? 취업알선? 그나마도 선별적으로,노조 탈퇴를전제로 한 것아닌가? 사용자놈들이 매노까지 오는 것보니까 매노가 유명해진 건지, 칠곡군 공무원놈들이 열심인 건지 모르겠다. 너희들 부정비리 사항 다 수집하고 있으니까 몸조심해라, 큰거 터진다.   삭제

    • 군민 2005-12-23

      양주나 받아 처먹는 군수가 칠곡을 책임진다는 것이 웃기는 것 아이가? 침대는 왜 갔다놨노? 도대체 뭔 짓거리를 했노? 칠곡 군수야 이제그만 내려온나. 많이 먹었다 아이가?   삭제

      • 아니다 2005-12-23

        김숙향 부위원장의 글은 사실과 다르다
        사실과 다른것은
        1. 민주노동당 경북도당이 어디 있는지 모르나 칠곡은 대구에서 20분이면 도착하는 가까운 거리다
        2. 칠곡군이 교섭에 응하지 않는다고하나 칠곡군은 교섭의 대상이 아니다. 교섭대상은 경북위생이라는 일반회사다.
        3. 칠곡군에서 폐업한 경북 위생이 아닌 다른 직장에 취업을 알선해도 끝까지 환경미화원으로만 일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미화원들의 고집은 왜 말하지 않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