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5 화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미디어
“PD수첩의 진실추구는 계속돼야 한다”언론단체 “보수언론의 정도 벗어난 맹공 우려” 잇단 성명
취재윤리 위반으로 난타전을 당했던 MBC가 결국 중단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취재윤리 위반과 진실규명은 별개”라며 “PD수첩의 진실추구는 계속돼야 한다”는 언론단체들의 성명이 잇따르고 있다.

언론개혁기독교연대는 8일 성명을 내 “‘PD수첩’은 탐사저널리즘에 입각해 황우석 교수팀의 연구과정 중 나타난 생명윤리 문제와 난자채취 과정에 대한 문제점을 적절히 제시, 장기적으로 황우석 교수의 연구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었다”며 “또한 ‘PD수첩’이 하려 했던 황우석 교수 연구에 대한 검증은 언론이 해야 할 진실추구의 의무를 과학기술계에 앞서 하려 했던 정당한 것으로, ‘PD수첩’취재팀이 제기한 크고 작은 의혹에 대한 진실규명은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언론노조 문화방송본부도 같은날 성명을 내 “현재 MBC가 맞고 있는 고립무원의 상황이 일정부분 취재윤리를 지키지 못한 ‘PD수첩’의 귀책사유라는 점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재발방지를 위해 특단의 조치에 나서야 한다”며 “그러나 취재내용 자체가 허위라고 인정이라고 하듯 연일 MBC를 맹공하는 보수언론의 기사는 정도를 한참 벗어난 것”이라고 ‘여론몰이’에 나선 보수언론을 질타했다. 문화방송본부는 “본질은 논문의 진위 의혹”이라며 “보수언론은 앞으로 황 교수의 연구에 대한 어떤 검증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과감한 선언을 하기에 이르렀지만 논문에 제기되는 의혹은 투명하게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언론노조는 이에 앞서 7일 성명을 발표, “취재윤리 위반에 대한 사과와 별개로 ‘PD수첩’취재팀이 제기한 크고작은 의혹에 대한 진실규명은 계속돼야 한다”며 “이같은 진상규명 의무는 비단 MBC에게만 해당하는 것도 아니고 자칭 언론(사)라고 자칭하는 모든 기관에 공통으로 부여된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MBC의 방송유보 결정이 진실규명 자체를 포기하는 결정이라고 보지 않는다”며 “MBC가 아니라면 다른 언론사들이 진실에 접근해 가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PD수첩’이 제기한 의혹 해소가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윤정 기자  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